login
아로, 새기다   
















한글날을 기념(?)하며.
처음 아로의 이름을 지을때는 저런 생각을 하며 지은게 아니지만 지금은 저 뜻으로 생각하며 살고 있는 아로와 나.
사전상 두번째의 의미가 아로가 내 인생에 주는 의미들이다..
언젠가 어느 방문객분께서 '아로새기다' 란 단어를 볼때마다 아로가 생각나서 방문객님께도 의미있는 말이 되었다고 해주신 기억이 있다. 무척 기뻤다.


요한 볼프강 폰 괴테(...)같은 멋들어진 이름을 지어줄 센스가 눈꼽만큼 없는 나는 평소 좋아하는 사람이나 영화 주인공이나 만화주인공 또는 노래 가사속 주인공(스탠)에서 이름을 따왔다. 당시에는 막 엄청 깊고 큰 의미를 두며 지은 이름들은 아니었는데 10년이 훌쩍 넘은 지금은 아이들 이름 한글자 한글자 모두 사랑스럽고 소중하다.



여전히 식구들 중에서 엔리케와 스탠의 이름을 가장 좋아하는데
엔리케는 내가 너무나 좋아하는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님의 영화 속 주인공 이름이고, 스탠은 에미넴의 노래 제목이자 그 노래 가사속 주인공.
공교롭게도 모두 게이다.....



좋아하는 것들에서 이름을 따와서 다행이다, 라고 생각하는 순간들이 많은데,
한때 무척 빠져들어 좋아했던 것들도 시간이 지나면 그 기억들이 퇴색되고 잊혀지기 마련이다.
하지만 엔리케와 스탠 덕분에 나는 여전히 페드로 알모도바르님 영화를 사랑하고 에미넴의 노래들을 평생 잊지 못하게 되었다.







Cover story - 25   










Cover story - 25






From, RK   







류군님으로부터의 생각도 못한 깜짝 프레젠트를 받았다.
오늘 아침에 비엘티 커버스토리를 바꾸었는데, 내게 말도 안하시고 오후에 실로를 그려서 보내주셨다.
빈티지 동화책같은 일러스트가 곱고 사랑스러워서 한번 울고
고요하고 은은한 울 실로 특유의 미소와
대놓고 부잣집 도련님(.........) 포스가 너무 똑같아서 두번 울었다.  
감사합니다. 흑흑-
실로의 발그레한 장미빛 뺨과
실로 주위에서 빼꼼 맴돌고(?) 있는 장미들이 너무 귀여워서 실로덕후는 씹덕사해요..............아아..
10월의 인형모임엔 실로가 나갈 계획이다.
감사의 인사로 류군님 한번 안아드려 실로야! ♡



류군님께서 실로 사진이 오랜만에 올라와서 반가워서 그려보았다...라고
하셨는데, 엇??!! 실로가 오랜만인가?? 그랬나...??
요즘 나, 우리 애들 정말 자주 꺼내어 본다... 사진을 안찍을 뿐.(이럴거면 카메라 왜 샀니;;;)
평소 헤드를 모두 분리해 놓기 때문에 조용히 헤드를 꺼내어 아이들과 아이컨택을 하며
맘속으로 아,이쁘다 이쁘다 무한반복 후 다시 포장하여 넣고... 그런 일상 반복중.
그냥 그것만으로 너무 행복하고 즐거운 요즘이다.
비엘티 식구들 하나하나에게 내 손길과
맘속으로 사랑을 건네 줄 수 있는 그 시간이 나에겐 정말 소중한 시간이다.



사실 실로 사진도 찍을 계획이 전혀 없었는데 (인형 촬영은 늘 철저한 계획하에 한다.)
실로의 얼굴을 보며 하염없이 아 이쁘다를 하다가 어랏....??
늘 잠만 자는 실로와 아이컨택 함;;;;;;
아! 울 실로 넘 이뻐! 이건 찍어야 해!!! 바디 합체!!!!
.......해서 긴급 촬영 돌입....^_ㅠ
허나, 촬영을 시작 하니 다시 자더라는;;;;;;


좀 더 부지런히 촬영을 해야할터인데... 요즘은 그냥 바라보고 나만 봐도 그냥 막 좋으니까.











2년전 스즈 생일 선물로 받은 스트로햇.
볼때마다 저 아름다움에 심장이 떨린다.
직접 프리저브드를 한땀한땀 글루건으로 붙여서 만들어주셨다.
오랜만에 꺼내어보니 꽃들이 떨어져있어서 직접 보수에 들어갔다.
프리저브드는 보통 천일 동안 보관이 가능하다고 한다. (관리를 잘했을 경우에.)
2년이 지났으니 1년정도 남은 셈인데... 아쉬워만 말고
스즈한테 자주 씌워서 예쁜 사진 많이 찍어줘야겠다.
근데 저 스트로햇은 딱봐도 자연광에서 아름다움이 빛을 발할각인데 나는 여전히 야매 밤진사.^_ㅠ
아니, 밤촬영 4년차이니 이제는 나름 프로 밤진사라고 해도 되지 않을까...??
그래도 한밤 중, 오로지 스탠드 하나만 놓고 찍어도
노이즈 1도 없는 신기한(...??) 카메라가 내 품에 있으니, 밤에도 예쁜 사진을 좀 건질 수 있길.





* 요즘 출근길에서 제 일기를 보는 낙으로 하루를 여신다는 우리 방문객님께.
저의 하찮고 시시콜콜한 이야기들이 감히 방문객님의 소중한 하루의 낙이 되어선 안되시고..........o<-<
그래도 말씀만이라도 감사하여 앞으로도 시시콜콜한 이야기들을 풀어볼게요.
방문해주시는 모든 분들 항상 감사합니다! 늘 행복한 하루하루 보내세요.




[prev] [1]..[11][12][13] 14 [15][16][17][18][19][20]..[29]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Thedearest


copyright(c)2004 All rights reserved by B.L.T